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한국로타리 연혁

HOME > 한국로타리 > 한국로타리 연혁

한국에 있어서의 로타리 운동은 1927년 11월 10일 경성로타리클럽(Rotary Club ofKeijo)이 국제로타리에 가입함으로써 시작되었다.

그 후 1935년 5월 15일에 부산로타리클럽이, 1937년 7월 3일에 평양로타리클럽이, 또 1938년 6월 9일에 대구로타리클럽이 각각 국제로타리클럽의 가입승인을 얻어 활동을 벌이다가 제2차 세계대전으로 말미암아 해산되었고, 다만 서울에서는 「수요회」라는 이름으로 오찬회 형식의 모임을 계속하였다. 그러나 8.15광복 이전의 로타리클럽은 한국인 회원이 매우 적고 주로 일본인들에 의하여 운영되었으니 순수한 의미에서의 한국 로타리는 아니었다고 할 수 있다.

1945년 일본이 무조건 항복하고 우리나라가 해방되자 로타리 운동이 다시 싹트기 시작하며 1949년 3월 29일 경성로타리클럽은 서울 로타리클럽으로서 다시 발족되였고, 1952년 1월 3일에 부산로타리클럽이 1954년 6월 28일에 대구로타리클럽이 재건되었으며, 1956년 12월 17일에 한양로타리클럽이, 1957년 3월 25일에 인천로타리클럽이, 1957년 4월 5일에 남서울로타리클럽이, 1957년 11월 14일에 전주로타리클럽이 각각 국제로타리로부터 가입승인을 얻음으로써 우리나라 로타리 운동은 우리나라 사람에 의하여 본궤도에 오르기 시작하였다.
대전, 남부산, 광주로타리클럽에 이어 1961년 1월 24일 청주로타리클럽이 11번째로 국제로타리클럽에 가입이 승인되고, 국제로타리 이사회는 한국에 독림된 지구의 설립을 승인하는 결의를 하였다.

1961년 7월 1일부터 효력을 발생하게 된 이 결의에 따라 지구번호를 국제로타리 375지구(RI District375), 명칭을 대한민국(Republic of Korea)으로, 우리들이 갈망했던 지구가 드디어 한국에 탄생되었다.
그 후 한국내의 로타리 운동은 해를 거듭하면서 발전을 하여 클럽수와 회원수가 늘어나 1969년 7월 1일에는 375지구의 두 지구로, 1971년 7월 1일에는 다시 377지구의 분구로 3개 지구가 되었다.

그리고 1977년 7월 1일 이후 국제로타리 375지구, 376지구, 377지구는 각각 365지구, 366지구(경남 · 북)와 367(전남 · 북)지구로 개칭되었으며, 1978년 7월 1일 368지구(충청남 · 북)가 분구하였고, 1981년 7월 1일에는 369지구(경기)와 370지구(경북)가 각각 분구하였으며,1982년 7월 1일에는 371지구(전남)분구하였다. 1987년 7월 1일에는 372지구(경남), 373지구(강원도), 375지구(한강 이남의 경기도)가 분구하였고, 1989년 7월 1일부터 374(충북)가 분구하여 한국은 11개 지구를 가지게 되었다.

1989년 5월 21일에서 24일까지 서울에서 80년차 로타리국제대회가 열려 86개국에서 38,878명이 참가하여 1978년 일본 동경대회의 39,834명에 이어 로타리 역사상 두번째로 큰 대회가 되어 한국로타리의 저력을 과시했다. 로타리가 계속하여 확대되는 추세에 발맞추어 RI 이사회에 의하여 네자리 숫자의 지구번호제가 채택됨에 따라 1991년 7월 1일부터 기존의 3자리에 0을 덧붙인 4자리로 변경 되었다. (예 375→3750)

1994년 7월 1일부터는 제 3610지구가 제 3710지구로부터, 3620지구가 3680지구로부터, 3630지구가 3790지구에서 각각 분구하여 1996년 7월 1일에는 3600지구가 3690, 3750지구로부터 분구되고 1997년 7월 1일에 3720에서 3590지구가 분구되어 한국은 17지구를 갖게 되었다. 또 1995년 규정심의회에서 전세계 Zone 재편성이 있어 한국은 세계 34개 Zone 가운데 Zone 9이 되어 단독으로 존을 가지고 있어 4년마다 2년임기의 국제로타리 이사를 내게 되었다.